뉴스브리핑


국시 기출문제, 공개든 비공개든 정보 불균형부터 해소돼야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국시 기출문제, 공개든 비공개든 정보 불균형부터 해소돼야"
연세의대 양은배 교수, 의대협 대의원총회서 기출문제 공개 정책 설명


한시적으로 시행돼 온 의사국가시험 필기시험 기출문제 공개방침이 지난 1월로 종료돼 재공개 여부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보다 더 시급한 것은 응시자인 의대생들의 정보 불균형 문제 해결이라는 주장이 제시돼 주목된다.

연세의대 의학교육학과 양은배 교수는 지난 3일 열린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이하 의대협) 대의원총회에서 의사국시 필기시험 기출문제 공개 정책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2011년 의사국시 기출문제 유출 사건이 발생하면서 의대생들의 요청에 의해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이 3년간 한시적으로 필기시험 기출문제를 공개했지만 기출문제 재공개 여부를 두고 찬반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양은배 교수는 의사국시 기출문제가 공개돼야 하는 이유로는 ▲유출사고 원천 차단 ▲이의신청 제도 운영을 통한 시험운영 투명성 제고 ▲수험생의 알 권리 충족 등을 꼽았다.

반면 의사국시 기출문제가 지속적으로 공개될 경우 ▲문제은행식 출제방식의 한계로 문제 고갈 ▲출제 작업 기피 현상 ▲출제문제 공개에 따른 현행 유지비용 증가 ▲출제 난이도 상승 등의 문제들이 야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양 교수는 그러나 재공개 여부에 대해 찬반이 나뉘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무엇보다 의사국시의 발전방향은 의대생들의 정보 불균형 해소가 전제조건이 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양 교수는 “미국치과의사협회의 경우 질 좋은 샘플 문제를 학생들에게 제공한다"며 "(비공개와 공개 중) 어떤 것을 선택하더라도 의사국시가 발전될 수 있는 방향과 의대생들 간 정보 불균형은 반드시 해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조건 의사국시 기출문제 공개에 찬성할 게 아니라 출제문제가 재공개 되면서 발생하게 될 문제들을 고려해 의대생들 간 다양한 측면에서 충분한 논의가 돼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양 교수는 “출제 문제 공개가 학생들에게 주는 유익한 점은 무엇인지, 출제 문제가 비공개 되다면 어떤 어려움이 있는지, 기출문제 의존도는 얼마나 될지 등을 학생들의 측면에서 고민해 봐야 한다”며 “다양한 관점으로 학생들이 원하는 게 무엇인지 고민해 봐야 한다. 연구 단계에서 의대생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의대협은 의사국시 필기문제 재공개 여부에 대한 논의를 안건으로 상정하고 전국 의대 학생회장으로 구성된 대의원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A의대 학생회장은 “본과 2학년이라 의사국시 문제가 공개됐을 때 학생들에게 이로울지 불이익이 있을지 잘 모르겠다”며 “학교로 돌아가 선배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싶다. 전체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한 후 다시 논의 하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B의대 학생회장도 “기출문제 공개에 대한 대의원들의 생각이 모두 다를 것으로 안다. 일단 객관적인 정보가 제공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 이후 논의를 이어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했다.

이에 이날 대의원총회에서는 추후 의사국시 필기문제 재공개 여부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를 바탕으로 의대생들의 의견을 수렴한 후 안건으로 재상정해 다음 총회 때 논의키로 결정했다.

한편, 국시원은 오는 6월까지 필기시험 기출문제 공개에 대한 타당성 연구를 시행, 연구 결과를 토대로 기출문제 재공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타당성 연구에는 필기시험 기출문제 공개에 대한 ▲효과 타당성 분석 ▲비용 경제적인 분석 ▲교육적 측면의 분석 등의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75
76

제 4회 예방의학/공중보건과 함께하는 의대(의전원)생 캠프  c

관리자302018년 12월 11일
47

[청년의사] 의사 국시 실기시험 문제 유출 가능성...범인은 '표준화환자'?

관리자7012017년 7월 11일
46

[청년의사] 국시 기출문제집, 출판사는 되고 의대협은 안된다? image

관리자5672017년 6월 29일
44

대법 "서남대 의대 졸업생들 학위 인정해줘야" 확정

관리자5242017년 6월 26일
43

군복무 18개월로 줄면 의대생들 군의관 대신 사병 지원? 

관리자7072017년 6월 26일
42

국감서 지적된 국시원 문제, 복지부는 "파악중?"

관리자3362017년 6월 26일
75

   '오리무중' 서남의대, '특별법' 제정으로 해결 모색 image

관리자3522017년 6월 26일
74

복무기간 축소 요구하는 의대협…단칼에 거절하는 국방부 image

관리자3532017년 6월 26일
41

[속보]국방부 "공중보건의도 없애겠다"

관리자9442016년 5월 18일
73

[청년의사] 장애인들과 함께 한 1박 2일…의대생 봉사캠프 image

관리자9452016년 5월 18일
72

[의학신문] 의대협-KOST, ‘작지만 큰 사랑 나누고 있습니다’

관리자8292016년 5월 16일
40

[초점]의협, 쉽지 않은 공정위와의 싸움 이렇게 준비했다 image

관리자5992016년 3월 19일
39

복지부, 공공의대 신설 강행 image

관리자7542016년 3월 13일
38

복지부, 비윤리 의사 솎아내는 '동료평가제' 추진  image

관리자5762016년 3월 7일
37

국시원, 새로운 유형 의사 실기시험 도입 검토 image

관리자6392016년 2월 25일
71

[청년의사]의대협, ‘1% 나눔운동’ 모금액 500만원 KOST에 전달

관리자5532015년 1월 20일
70

[의학신문]의대협, “규제기요틴 저지 동참할 것”

관리자5812015년 1월 20일
69

[의협신문] 인턴제 폐지 2019년 가닥...예과 2년부터 적용

관리자8012014년 11월 4일
68

[YTN] 의학도가 만난 공학...'의료혁신 가능'

관리자6342014년 8월 17일
36

국시 기출문제, 공개든 비공개든 정보 불균형부터 해소돼야 image

관리자9622014년 6월 23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로 46길 33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2014 KMSA All Rights reserved.
E-mail: 
2018kmsa@gmail.com